고객센터

삼양소식

삼양소식 제목, 조회, 등록일을 나타낸 표
삼양사, 한국화학연구원과 ‘옥심계 광개시제’ 기술 이전 협약 체결 Print
계열사명 삼양사 작성자 관리자 조회 3331 등록일 2018.01.23

▲ 박순철 삼양사 대표와 정순용 한국화학연구원 원장 직무대행이 기술실시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삼양사(대표 : 박순철 부사장)가 외부와의 협업을 통한 개방형 혁신 전략으로 글로벌 시장 진출을 가속화 한다. 삼양사는 1월 23일 한국화학연구원(원장 직무대행 정순용)과 ‘옥심계 광개시제’ 기술 이전 협약식을 체결했다.

이번 기술 이전 협약에 따라 삼양사는 화학(연)과 공동 개발한 기술을 바탕으로 옥심계 광개시제를 본격적으로 상업화 한다.

 

‘옥심’ 화학구조를 이용한 옥심계 광개시제는 빛에 대한 민감도가 높아 디스플레이 및 반도체의 미세패턴(회로) 공정에 사용되는 감광수지(포토레지스트)의 핵심 소재다.

 

삼양사 정보전자소재연구소와 화학(연) 전근 박사팀은 6년 동안의 공동 연구를 통해 기존 옥심계 광개시제와 비교해 감도 및 투과율이 우수하고 제조원가가 낮은 화합물을 개발하고 ‘SPI-02’, ‘SPI-03’, ‘SPI-07’이란 이름으로 상업화에 성공했다.

 

자체 비교 실험 결과 기존 옥심계 광개시제와 비교해 투과도가 4% 향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정밀 공정의 특성상 1%의 차이가 품질에 큰 영향을 미친다. 현재 이 기술은 국내 4건, 국외 5건의 특허 등록을 완료하고 국내 9건, 해외 8건의 특허를 출원 중이다.

 

삼양사는 2016년 이 제품을 시범 생산해 상업화를 추진했고, 상업화가 본격화되는 올해부터는 국내외의 포토레지스트 제조기업을 대상으로 마케팅을 실시해 매출을 확대할 예정이다. 삼양사 박순철 대표는 “삼양사는 이번에 산학협력으로 개발 성공한 광개시제를 활용해 글로벌 시장에 적극 진출할 예정”이라며 “삼양그룹은 외부와의 R&D 협력을 통해 개방형 혁신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향후에도 개방형 혁신을 통해 스페셜티 (고기능성) 케미컬 제품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미, 일, 유럽계 기업들이 주도하는 글로벌 시장을 적극 공략할 것”이라고 향후 계획을 밝혔다.

이전글 삼양사 화학연구소, 컴포지트 사업 기술연구협력 협약식 개최 2018.01.24
다음글 삼양그룹, ‘함께 꿈꾸는 미래 과학캠프’ 개최 2018.01.20